Print This Page Double Lines

최근에 본 항목:

라나이 역사 라나이 역사
Double Lines

더 살펴보기:

Double Lines Double Lines Double Lines
카우놀루의 암각화
카우놀루의 암각화 border

라나이 역사

1500년대까지 라나이는 사람이 살지 않았던 곳으로 하와이 원주민에게는 언제나 신비로운 존재였습니다. 카후나(사제)가 서로 다투는 바람에 케아히아카웰로(신들의 정원)가 그슬리게 되었다는 전설은 이 섬이 별세계 같은 지형을 지니게 된 사연을 설명해 줍니다.

라나이는 1810년에 카메하메하 1세가 하와이 제도를 통일하기 전까지는 독립적인 영토였습니다. 카메하메하 왕이 좋아했던 여름 낚시 피서지의 자취가 아직 사우스 라나이에 남아 있답니다. 카우놀루라고 불리는 이 신성한 지역과 어촌 마을은 국가 사적지로 등록되어 있습니다. 이곳에는 하룰루 헤이아우(종교 사원)가 있으며, 돌에 새겨진 고대 암각화도 볼 수 있답니다. 이러한 문화재는 4륜 구동차로만 접근할 수 있습니다.

서양과 접촉이 이루어진 후 결국 라나이는 다른 사람의 손에 넘어가 목장으로 바뀌었습니다. 한때 섬의 대목장 중심지였던 곳에 지금은 포시즌스 라나이(로지 앳 코엘레)가 자리잡고 있습니다. 이 목장의 관리자였던 조지 먼로가 섬에 심은 첫 쿡 파인 트리가 사방으로 퍼져 오늘날 라나이 경관의 주된 특징이 되었답니다. 먼로의 이름을 딴 먼로 트레일은 라나이에서 가장 높은 지점인 라나이할레로 이어집니다.

나중에 제임스 돌의 통솔 하에 라나이는 세계 제일의 파인애플 재배/수출지로 이름을 떨치며 "파인애플 섬"이라는 별명을 얻게 되었습니다. 이 타이틀은 20세기 후반에 이르기까지 라나이가 보유했답니다. 비용이 상승하면서 파인애플 생산은 결국 해외로 옮겨갔지만, 제임스 돌의 유산은 아직까지 남아 있습니다. 그가 매니저와 섬을 방문한 VIP를 위해 지은 호텔인 호텔 라나이에 묵어보세요. 이 역사적인 숙소는 라나이 시티의 돌 파크 바로 위에 자리잡고 있어 편리합니다.

역사 전체를 통틀어 인간이 이 섬에 미친 영향은 미미합니다. 현재 여기에는 고급 럭셔리 리조트 두 곳이 있지만, 포장도로는 겨우 30마일(48km)에 불과합니다. 시간을 초월한 풍경은 예전과 별반 달라진 것이 없으며, 하와이의 다른 섬과는 다른 라나이의 또 다른 시간을 보여줍니다.

추천 명소 및 구경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