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rderKalaupapa칼라우파파 국립역사공원

칼라우파파 국립역사공원 - 몰로카이

 

Double Lines

개요

  • 이름: 칼라우파파 국립역사공원
     
  • 설명: 노새를 타고 가는 역사 명소
     
  • 위치: 몰로카이 북단

센트럴


노새를 타고 칼라우파파 반도까지 가는 2.9마일(4km) 트레일은 한적하기 그지 없습니다. 동쪽에는 3,600-3,900 피트(1,097-1,188m)로 기네스북에도 오른 바 있는 세계에서 제일 높은 절벽 몰로카이 노스 쇼어 팔리가 버티고 있고, 태평양이 내려다 보이는 1,700피트(518m)의 가파른 절벽을 따라 노새를 타고 내려오느라면 그 웅장한 절경에 말문이 절로 막힙니다.

길이 3마일(4km)에 26 차례의 지그재그 구간을 지나 90분간의 장엄한 산악길 여정이 끝나면, 하와이에서 가장 외진 정착지의 하나이자 칼라우파파의 역사적 도시가 있는 지표면에 도달하게 됩니다. 이곳은 그 자체로 아름답고 평화로운 곳이지만 칼라우파파 국립역사공원에 얽힌 사연을 듣고 나면 더욱 가슴을 뭉클하게 한답니다.

이 특별한 동네는 한때 벨기에 선교사 세인트 다미엔이 살았고, 그 뒤를 이어 세인트 마리안느 코프가 살았던 곳입니다. 1873년, 세인트 다미엔은 ‘속세’를 떠나기로 결정하고, 이 벽지 반도로 추방되어 온 하와이 나병 환자들을 돌보기 시작했습니다. 16년간 헌신적으로 봉사를 하다 그만 자기도 그 병에 걸려 목숨을 잃고 말았습니다. 칼라우파파의 역사 깊은 성필로메나 성당에 그의 묘가 있습니다. 2009년 10월, 다미엔 신부는 고귀한 헌신을 인정받아 시성식을 통해 성자의 반열에 올

데미안 신부가 세상을 떠나기 몇 달 전에 성령이 남다른 수녀 한 분이 칼라우파파로 왔습니다.  수도회 회장이었던 마리안느 코프 수녀는 뉴욕주 세인트 요셉 병원의 관리자로 병원을 관리했으며 하와이에서는 여러 병원과 보육원의 운영을 맡았습니다.  마리안느 수녀는 성 프란체스코회 수녀들과 함께 자진해서 유배지 같은 외딴 지역에 살면서 다미엔 신부가 설립한 소년 보육원과 비숍 소녀 보육원을 운영했습니다.  마리안느 수녀는 1918년에 생을 마감했으며 칼라우파파의 비숍 보육원 묘지에 안장되었습니다. 

마리안느 수녀는 2012년 10월 21일, 시성식을 통해 성자의 반열에 올랐습니다.  수녀의 유해는 2005년, 시러큐스로 돌아갔습니다.  오늘날 호놀룰루 케왈로 베이슨 공원에 있는 수녀의 동상이 바다를 굽어보고 있습니다. 

칼라우파파 반도는 1,000 피트(304m) 높이의 팔라아우 주립공원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34 에이크(0.1km2) 규모의 이 휴양 지역에서는 몰로카이 북부 해안의 멋진 경치를 감상하고 유칼립투스 숲과 아이언우드 숲 사이로 난 오솔길 트레일을 걸어볼 수 있습니다.

이 국립공원은 평화로운 자연보호구이자 교육의 장인데 노새 투어나 하이킹, 혹은 작은 칼라우파파 공항(LUP)에서 출발하는 관광비행만으로만 접근할 수 있습니다. 차로는 칼라우파파에 가지 못합니다. 칼라우파파 투어를 하려면 다미엔 투어스(전화 808-567-6171)로 사전 예약을 하세요. 노새 투어 정보는 전화 (800) 567-7550 또는 (808) 567-6088로 몰로카이 뮬라이드로 문의하거나 웹사이트 www.muleride.com를 참조하세요.